환경단체, “낙동강 수돗물 발암물질 초과는 4대강 녹조탓”···시민 불안에도 대구시는 “초과 사실 없다” > 하천관련뉴스

본문 바로가기
우리 아이들이 뛰어 놀 곳 입니다.
이제 자연으로 돌아갈 시간입니다.

우리는 강과 하천을 살리기 위해 모였습니다.

환경단체, “낙동강 수돗물 발암물질 초과는 4대강 녹조탓”···시민 불안에도 대구시는 “초과 사실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491회 작성일 23-10-30 16:21

본문

낙동강에서 취수한 대구·경북 지역 수돗물에서 발암물질인 총트리할로메탄(THMs) 농도가 기준치의 최대 1.7배에 달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자 환경단체들은 “4대강사업 이전부터 우려해왔던 일이 현실화됐다”며 환경당국과 지자체의 무책임한 행태를 비판했다. 대구시민들은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했지만 대구시는 이를 부인하기만 할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f3167111540c62b7b504d803f4a74fe2_1698650191_2882.PNG
<낙동강의 녹조. 대구환경운동연합 제공.> 



경향신문  김기범기자  백경열기자

https://www.khan.co.kr/environment/climate/article/202310271514001 

   


#낙동강 #녹조  #낙동강녹조 #부산하천지원센터  #환경운동연합 #대천천네트워크 # 하천살리기 #총트리할로메탄 #발암물질 #수돗물


그누보드5
부산하천살리기운동본부   |   E-Mail : busanriver@naver.com   |   TEL : 051-362-4111  |   FAX : 051-364-4110 616-834 부산시 북구 화명2동 양달로 64 대천천환경문화센터 3F Copyright (C) 2021 busanriv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