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낙동강 녹조 시민포럼 > 행사 및 사업안내

본문 바로가기
우리 아이들이 뛰어 놀 곳 입니다.
이제 자연으로 돌아갈 시간입니다.

우리는 강과 하천을 살리기 위해 모였습니다.

2022년 낙동강 녹조 시민포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23회 작성일 22-10-31 10:10

본문

<낙동강 녹조 시민포럼>

강이 아프면 사람도 아프다


부산시민이 먹는 물 안전한가?

 

낙동강 녹조 문제는 정확히 2012년 낙동강에 들어선 거대한 보에 물을 채우는 바로 그 해부터 시작됐지만, 국내외 전문가, 시민사회는 수질 악화 등 이명박 정부 4대강사업의 절망적 파국을 사전에 경고했다. 녹조 현상은 지난 10년간 매년 되풀이되면서 녹조라떼라는 조어가 계속 회자하고 있다. 예견된 환경재난이 지난 10년 동안 곪아 터져 더욱 큰 환경재난이 됐고, 이제는 농산물, 수돗물에 이어 해수욕장까지 남세균 독소가 퍼져 국민 불안을 가중하는 사회재난으로 번지고 있다.

환경단체와 민간 전문가는 지난해부터 정기적으로 낙동강 물과 그 물로 기른 농작물의 마이크로시스틴 농도를 조사했다. 올해 초 국내에서 처음으로 낙동강 노지 재배 농작물에서 녹조 독인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급기야 지난 7월 말 대구 수돗물에서도 마이크로시스틴 검출돼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농작물과 수돗물에 든 녹조 독소가 우리 밥상과 일상을 위협하고 있다. 그동안 국가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


1. 목적

낙동강 녹조에 대한 종합적 이해

낙동강 녹조발생 현황

남세균 독소 실태조사 및 건강에 미치는 영향

녹조관리의 선진사례의 이해

정책방향 및 대안제시


2. 심포지엄 개요

슬 로 건 : 강이 아프면 사람도 아프다 !

일 시 : 20221014() 13:30~15:00

장 소 :

첨부파일


그누보드5
부산하천살리기운동본부   |   E-Mail : busanriver@naver.com   |   TEL : 051-362-4111  |   FAX : 051-364-4110 616-834 부산시 북구 화명2동 양달로 64 대천천환경문화센터 3F Copyright (C) 2021 busanriver all rights reserved.